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2013.8 일본 아이치, 칸사이 여행

(여행기) 2013.8.23~27 일본 아이치&칸사이 여름휴가 (33) 화려하게 달리는 오사카의 마지막 밤.

 

 

(여행기) 2013.8.23~27 일본 아이치&칸사이 여름휴가

(33) 화려하게 달리는 오사카의 마지막 밤.

 

 

카니도라쿠 간판과 더불어 도톤보리의 또하나의 상징이기도 한 복어요리 전문점 '즈보라야'의 조형물. 이것은 신세카이 지역에도 있다.

 

 

 

그리고 '먹다가 망한다' 라는 뜻을 대놓고 가지고 있는 쿠이다오레 인형도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며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예전에 식당이 경영난으로 문을 닫아버린 것은 참 아쉬운 일. 이 식당이 만약 지금 살아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조금은 갖고 있는데...

 

 

 

2012년 3월, 오사카라는 곳에 처음 와서 '제일 처음 먹었던 음식'이 바로 이 쿠시카츠 다루마의 쿠시카츠였다. 그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내심 다시 가서 먹고싶은 생각이 많았지만, 네 명이 한꺼번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내부 공간과 인파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정말 이 곳은 혼자 가거나, 그게 아니면 둘이 가거나 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 곳...

 

 

 

그리고 번잡한 도톤보리의 거리 한가운데 있으면서도, 그 시끄러움에서 완전히 차단된 것 같은 도톤보리 이마이 역시 건재.

나는 이 곳에서 생애 최고의 유부우동을 만나보았었지.

 

 

 

어떤 노점 타코야키 전문점 앞에 긴 줄이 늘어서있었는데, 먹는 손님들 또한 전부 일본인이었다. 아마 이런 곳이 진짜 제대로 된 집일듯.

하지만 줄이 너무 길었고, 이미 쿠루루의 타코야키를 맛본 터라 딱히 줄을 서서 먹고 싶은 생각까지는 들지 않았다.

 

 

 

지금은 운행이 중지된 도톤보리강의 대관람차와 에비스.

 

 

 

그 아래엔 쿠시카츠 다루마에서 설치한 수많은 연등이 도톤보리강을 따라 걸려있었다. 강을 따라 쭉 늘어선 수많은 연등의 압박.

 

 

 

이번에는 안쪽으로 한 번 들어가보자. 대부분의 일본 아케이드는 저녁 8~9시가 되면 상점들이 문을 닫으면서 상당히 을씨년스럽게 변하는데

이 곳, 도톤보리의 아케이드만큼은 신기하게도 밤 10시, 11시가 되어도 불빛이 휘황찬란하며 인파로 시끌시끌하다.

마치 한국의 밤거리를 보는 것 같은 이 분위기는 오직 오사카 난바에서만 볼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아닐까...

 

 

 

라멘 전문점 같은데 붉은 글씨로 '동대'라니... 동경대를 뜻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오사카의 옛 지명은 '나니와' - 그리고 그 나니와에 관련된 고양이 설화가 곁들여져, 난바 시내에서는 이렇게 고양이를 많이 볼 수 있다.

신세카이 지역의 츠텐가쿠가 배경에 함께하는, 타코야키를 든 고양이가 오사카라는 이름의 도시 정체성을 잘 나타내준다.

 

 

 

이번에는 1970 만국박람회 태양의 탑을 배경으로 한 컷.

 

 

 

아케이드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오사카 지역의 고기만두 체인, 551 호라이만두 지점을 발견했다. 이것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그렇게 하여 다같이 사이좋게 만두를 구입. 이것 역시 홋쿄쿠세이 오무라이스와 더불어 이 곳에 올 때마다 항상 먹게되는 것이다.

 

 

 

갓 쪄낸 따끈따끈한 왕만두 두 개의 가격은 320엥.

 

 

 

이 뜨끈뜨끈한 만두를 집어들고 위에 겨자(머스터드가 아닌 진짜 매운 겨자)를 살짝 뿌린 뒤...

 

 

 

양파와 돼지고기가 같이 들어가 달콤하고 육즙이 넘치는 만두 속과 함께 즐기면, 진짜 든든하면서 정말 맛있는 만두에 기분이 행복해진다.

오무라이스부터 시작하여 타코야키, 교자, 그리고 551 호라이의 왕만두까지... 같이 간 C는 물론이거니와 이 곳에서 만난 도쿄에서 온 S와

그의 친구까지... 그야말로 먹을것에 대한 행복의 절정에 빠져 헤어나올 수 없을 정도로 다들 만족.

 

.

.

.

.

.

.

 

 

그리고 그 행복은 게임센터로 이어져, 문 닫기 직전인 새벽 1시까지 열심히 게임센터에서 마지막 날을 기리며 버닝.

이땐 비마니 연동해금 이벤트 중 하나인 '트리플 저니'가 한참 진행중인 때라 열심히 트리플 저니의 곡을 해금하기 위해 디디알을 달렸다.

 

 

 

그리고 트리플 저니로 해금되는 곡들도, 우리나라에서 당분간 즐길 수 없다는 압박감에 열심히 뛰었고...

드럼매니아V8의 초기판 앙코르 스테이지인 차이니즈 스노위 댄스가 디디알에도 이식되어 한 번 뛰어봤는데 적당히 밟을만한 난이도였다.

 

 

 

드럼매니아 V4의 레볼루션 익스퍼트는... 그야말로 교과서적으로 달리는 채보의 정석.

이 채보의 챌린지 보면이 최근에야 해금되었는데, 그 챌린지 보면은 정말 재미있게 잘 만들어서 다음에 가면 반드시 0순위로 뛸 것이다.

 

 

 

본 여행기에서 패러디한 타이틀 이미지의 원본인 '오코메탈' 익스퍼트는 한국에서 잠시동안의 인컴기간동안 하지 못했던

풀 콤보의 기록을 이 곳에 와서야 달성할 수 있었다. AA는 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풀 콤보를 했다는 것이 어디인가.

 

 

 

거의 쓰러져 탈진할 정도로(?) 열심히 디디알을 뛰었던 것 같다. 마지막 날 밤이라 그런지 더더욱...

그렇지 않아도 하루종일 돌아다녀서 다리가 많이 피로해져 있는 상태였는데 그걸 아랑곳하지 않고 진짜 미친듯이 뛰었으니

 

...몸이 남아날 리가 없다.

 

 

 

거기다 기타도라까지...ㅡㅡ

 

 

 

오코메탈 마스터 보면은 난이도가 9점대로 내가 절대로 해선 안 되는 곡이지만... 객기를 부려 해 봤는데 역시나...어렵다.

 

 

 

새롭게 추가된 기타도라의 앙코르 스테이지 출현 이펙트.

 

 

 

그리고 이 당시의 프리미엄 앙코르 스테이지였던 아사키의 신곡 '메멘토모리'의 연출 화면은 실제로 보니 정말 멋있었다.

이 곡을 기점으로 기타도라의 신곡에도 전용 BGA가 여러 개 등장하였는데, 다시 초심을 되찾은 모습을 보여 정말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

지금 기타도라는 예전에 떨어진 명성을 다시 되찾기 위해 열심히 고군분투중이다.

 

 

 

그리고 매번 그냥 지나치기만 했던 팝픈뮤직의 대 실패작이기도 한 '헬로 팝픈뮤직'을 처음 건드려보게 되었는데...

 

 

 

2DX에서나 팝픈에서나 더럽게 어렵기로 유명한 FFFFF라던지...

 

 

 

팝픈 피버의 보스곡인 위버트레펜...

 

 

 

그리고 사다메 등등... 의외로 이 헬로 팝픈뮤직에 상당히 유명한 곡이 많이 들어있어 꽤 놀랐던 기억이 난다.

 

 

 

기본적으로 두 명이서 이렇게 배틀을 하는 식의 플레이 방식은 팝픈뮤직 오리지널의 그것과 동일한데 4버튼만을 쓴다는 것이 특징.

그렇기 때문에 진짜 초심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게임이 본 게임의 컨셉인데 뭐... 결론부터 얘기하면 흥행에 처참하게 실패한 버전.

 

 

 

팝픈뮤직을 굉장히 잘 하는 S와 같이 플레이하였는데... 결과는 4전 전패...ㅡㅡ

 

 

 

이건 궁합도 같은 걸로 봐야 하나... 여튼 이런 것도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그래픽이 상당히 눈 아프고 휘황찬란한 느낌이다.

 

 

 

딱 한 번 플레이해본 헬로 팝픈뮤직. 못 만든 게임은 아니지만 솔직한 소감은 정말 호기심에 딱 한 번 플레이해보기에만 가치가 있는 게임.

차라리 초보자들도 이 게임을 하는 것보다는 그냥 9키의 일반 팝픈뮤직을 플레이하는 것이 훨씬 접근성이 좋을 것이다.

코나미라고 하며 모든 비마니 게임이 다 흥행에 성공하는 법은 아니니까... 알게모르게 눈에 안 띄어 그렇지 흥행참패한 게임은 꽤 많다.

 

 

 

난바 타이토 스테이션의 유비트 소서. 기기마다 칸막이가 되어있어 옆 기기의 소리에 방해받지 않을 수 있다.

 

 

 

데모 플레이 화면을 보여주는 세가의 마이마이 배경에 상당히 낯익은(?) 그림체가 보여 한 번 들여다봤더니...

 

 

 

이 게임에도 동방시리즈의 '치르노의 퍼펙트 산수교실'이 들어갔다는 것은 이 때서야 처음 알게 되었다. 한 번 해보고 싶긴 했지만...

이런 동인 음악들이 상용게임, 그것도 음악게임의 수록곡으로 계속 들어간다는 것은 진짜 옛날엔 있을 수 없는 일이었는데...ㅋ

 

. . . . . .

 

열심히 게임을 마치고 어느새 새벽 1시. 진짜 1시 다 되어 E-amusement가 끊길 때까지 최후의 4인으로 남아있다가 밖으로 나왔다.

 

 

 

숙소인 호텔로 들어가기 전, 호텔 근처의 24시간 마트 '타마데'에 들어가서 오늘도 먹을 것들을 사갖고 나왔다.

 

이 슈퍼마켓...;;;

 

들어가 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진짜 귀 아픈 곳이다. 시종일관 스피커에서 '이랏샤이마세~이랏샤이마세~이랏샤이마세~이랏샤이마세~

슈퍼 타마데 슈퍼 타마데~ 이랏샤이마세~' 하고 정신없이 빠른 남자 목소리가 나오는데... 안에 10분 정도 있으면 정신이 혼미해지는 느낌.

그런데 더 무서운 것은 저 목소리를 계속 듣고있으면 어느새 자기도 모르게 나도 같이 '이랏샤이마세'를 따라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어쨌든 오늘도 슈퍼마켓에서 사온 것들 한가득.

 

 

 

진짜 이 츄하이는... 한국에서도 판매하면 좋겠는데...ㅡㅜ 그게 아니면 한국에서도 생산하던가...

 

 

 

마감할인으로 88엥에 집어온 멘치카츠. 슈퍼마켓에 밤 늦게 가면 이런 것들을 저렴한 가격에 집어올 수 있다.

 

 

 

다양한 오쯔마미.

 

 

 

그리고 생선회도 슈퍼마켓의 코너에서 사면 확실히 싸다. 어떨 땐 절대 환율을 적용해도 한국보다 일본이 더 쌀 때도 있고...

 

 

 

이 참치 초밥은 그냥저냥 먹을만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내가 산 것은 아니지만, 이런 편의점에서 파는 나폴리탄 같은 스타일의 스파게티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

정통 스파게티와는 상당히 큰 거리가 떨어져있는 거지만... 약간 어린이 입맛 같은 느낌이라 나쁘진 않았다.

 

츄하이, 그리고 이렇게 먹을 것들과 함께... 4일차의 밤도 끝. 이제 내일이면 다시 한국으로 되돌아가야 한다. 정말 시간 빨리 지나는구나...

 

- Continue -

 

 

- 여행 1일차 (2013. 8. 23) -
 

(1) 나고야로 떠나다.
(2) 히츠마부시 호라이켄.
(3) 나고야의 열차, 그리고 코마키역.
(4) 이누야마성(犬山城)
(5) 롯데리아 모던풍 오코노미야키 버거 & 요상한 것을 모시는 타가타신사(田縣神社)
(6) 앙카케 스파게티.
(7) 테바사키(닭날개튀김)전문, 후라이보(風?坊)
 

- 여행 2일차 (2013. 8. 24) - 
 

(8) 독특한 나고야의 문화가 만들어낸 코메다 커피.
(9) 나가시마 스파랜드 Vol.1 (가는 길)
(10) 나가시마 스파랜드 Vol.2 (테마파크를 즐기자!)
(11) 나가시마 스파랜드 Vol.3 (온천...온천을 즐기자!)
(12) 나고야 최대 축제, 도만나카 마츠리.
(13) 나고야 최대 상점가, 오스(大須商店街)
(14) 나고야 게임센터, 어반스퀘어(Urban SQUARE)
(15) 대만에 없는 얼큰한 타이완라멘 전문점, 미센(味仙)
(16) 소변측정 게임기가 있는 독특한 나고야의 게임센터 탐방기.
(17) 나고야의 상징, 오아시스 21과 테레비 타워.
 

- 여행 3일차 (2013. 8. 25) - 
 

(18) 괴식요리의 총본산, 나고야가 자랑하는 카페 세계의 마운틴.
(19) 킨테츠 타고 오사카로, 한신 타고 코베로.
(20) 코베에서 가장 맛있는 샌드위치, 프로인도리브.
(21) 추억을 잊지 못하고 1년 반만에 다시 찾은 코베의 밤거리.
(22)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라운드 원 산노미야점.
(23) 게임과 쇼핑, 먹거리가 함께하는 오사카의 밤.
 

- 여행 4일차 (2013. 8. 26) - 
 

(24) 빵과 샐러드가 함께하는 토요코인 난바의 조촐한 아침식사.
(25) 와카야마(和歌山)로 가는 길.
(26) 와카야마(和歌山)전철, 타마 열차를 타고 키시역으로...
(27) 와카야마 전철 키시역의 고양이 역장, 타마 경.
(28) 장난감 열차를 타고 부역장 고양이 니타마를 만나다.
(29) 좀 어려울 수도 있다. 와카야마의 중화소바 이데상점.
(30) 아슬아슬하게 받은 텐진바시스지 상점가의 완주 상장.
(31) 오사카의 필수 코스, 홋쿄쿠세이(北極星)의 오무라이스.
(32) 먹다가 망하는 오사카 도톤보리, 쿠쿠루 타코야키와 오사카오쇼 일본교자.
(33) 화려하게 달리는 오사카의 마지막 밤.
 

// 2013. 12. 8